공지 [부대변인 논평] 장제원 의원은 아들 음주운전 및 사고은폐 책임지고 사퇴하라

관리자님 | 2019.09.16 11:52 | 조회 58


장제원 의원은 아들 음주운전 및 사고은폐 책임지고 사퇴하라

-청문회에서 보인 당당한 발언 이율배반, 내로남불 말고 결자해지해야

 

 

음주운전은 살인을 부를 수 있는 중대 범죄임을 천명한 윤창호법이 시행된 지 불과 두 달여 만에 부산 사상구 장제원 국회의원의 아들이 만취 음주운전 사고를 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장의원의 아들은 음주운전 이후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라며 사건 무마를 시도하고 금품으로 회유하려 한 것으로 드러났다.

 

더욱이 동승한 적도 없는 제 3의 인물이 갑자기 나타나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혐의까지 받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장의원은 자신의 SNS아들은 성인이니 스스로 책임져야 한다라며 자신과 아들 사이에 선긋기를 하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아들의 음주운전 사건 무마 시도 과정에 장제원 의원이 개입됐는지 여부에 대해 경찰의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다.

 

음주운전에 이은 특권층 갑질에 대한 전 국민적인 공분이 일고 있는데도 현재 장의원이나 자유한국당은 이에 대한 사과는 커녕 일언반구 입장조차 내지 않고 있다.

 

특히 장제원 의원이 조국 후보자 청문 과정에서 보인 발언과 행태를 보며, 아들 사건에 대처하는 장의원의 이율배반적인 모습에 국민들이 더욱 분노하고 있다.

 

청문회장에서 후보자에게 자녀문제를 책임지라고 한 본인의 발언처럼, 장의원은 아들의 범죄행위에 대한 결자해지의 자세로 의원직을 사퇴해야 마땅할 것이다.

 

국민이, 부산 시민이, 사상구민이 지켜보고 있는 만큼 법무부장관 청문회에서 보인 그 모습과 달리 내로남불할 생각은 하지 말길 바란다.


더불어민주당 부산광역시당 부대변인 조준영

(연락처 010-5546-0347)



twitter facebook google+
381개 (1/7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관리자님
1473
2017.05.30 16:52
관리자님
1055
2017.01.18 17:43
관리자님
1390
2016.11.30 14:36
관리자님
1201
2016.11.15 11:29
관리자님
1191
2016.11.09 13:44
관리자님
1386
2016.11.09 13:43
관리자님
1402
2016.09.29 14:00
관리자님
1397
2016.09.29 13:58
관리자님
1444
2016.08.29 16:31
관리자님
1327
2016.06.29 10:28
관리자님
1502
2016.06.13 10:15
관리자님
1403
2016.06.13 10:13
관리자님
1476
2016.05.11 17:24
관리자님
1440
2016.04.29 13:14
관리자님
1586
2016.04.29 13:11
관리자님
1833
2016.04.21 13:20
관리자님
1542
2016.04.15 15:13
관리자님
1858
2016.04.08 17:46
관리자님
1805
2016.04.08 17:44
관리자님
1826
2016.03.31 16:13
관리자님
1799
2016.03.29 15:51
관리자님
1771
2016.03.18 16:10
관리자님
3042
2016.03.03 16:58
관리자님
1662
2016.02.17 16:49
관리자님
1966
2016.02.15 17:40
관리자님
1945
2016.01.28 16:46
관리자님
1894
2016.01.19 16:26
관리자님
2124
2016.01.13 1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