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대변인 논평] 망국적 지역감정을 다시 불러오는 나경원은 정치를 그만두라

관리자님 | 2019.09.03 16:29 | 조회 52


망국적 지역감정을 다시 불러오는 나경원은 정치를 그만두라


-지역감정, 가짜뉴스, 색깔론 선동으로 얼룩진 자유한국당 부산집회를 강력 규탄한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830일 부산집회에서 정쟁에 눈먼 처참한 몰골을 드러냈다. 황교안 대표는 대권놀음에 취해 있었고,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성을 상실했다. 의혹 부풀리기, 가짜뉴스 선동, 국회법 무시, 경찰수사 불응만으로는 부족했나. 나경원 원내대표는 끝내 우리 국민들이 반세기 넘어 극복해온 그 지긋지긋한 지역감정까지 다시 불러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마이크만 잡으면 달창이니, 반민특위가 국가를 분열시켰다느니 횡설수설해왔다. 정치에 입문하면서 자위대 행사에 참석하고, 틈만 나면 친일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국회 패스트트랙 폭력사태를 주도하고, 경찰 수사도 거부하는 무법자다. 홍신학원 비리와 자녀 부정입학에 아무런 해명도 내놓지 못하면서 조국 후보자 낙마에 혈안이 돼 선동과 정쟁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그동안 스스로 내놓은 의혹을 청문회에서 증명할 자신이 없는 건지 다시 자유한국당이 선대로부터 물려받은 전가의 보도, 지역갈등 발언을 내놓았다. 부산시민이 그런 구시대적 선동의 먹잇감으로 보이는가. 부산이 그렇게 만만한가.

 

부산에서 벌써 세 번째 대권 놀음을 벌인 황교안 대표와 정치를 친일, 막말, 법 무시로 일관해 온 나경원 원내대표는 반드시 부산에서 큰 대가를 치룰 것이다.

 

국민의 마음에 상처를 주고 지역을 분열시켜서 정치적 이익을 얻겠다는 정당은 이제 사라져야 한다.

 

그런 정치인은 이제 발붙일 곳이 없다.

나경원은 본인의 몰골을 직시하고 이제 정치를 그만두라.

 

자유한국당은 지금이라도 이성을 회복하고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청문회를 열어 후보자에게 해명의 기회를 주고,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헌법이 삼권분립에 기초해 국회에 부여한 책무를 다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 부산광역시당 대변인 박성현


twitter facebook google+
355개 (1/6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관리자님
1455
2017.05.30 16:52
관리자님
1031
2017.01.18 17:43
관리자님
1366
2016.11.30 14:36
관리자님
1183
2016.11.15 11:29
관리자님
1167
2016.11.09 13:44
관리자님
1362
2016.11.09 13:43
관리자님
1384
2016.09.29 14:00
관리자님
1375
2016.09.29 13:58
관리자님
1429
2016.08.29 16:31
관리자님
1308
2016.06.29 10:28
관리자님
1480
2016.06.13 10:15
관리자님
1376
2016.06.13 10:13
관리자님
1445
2016.05.11 17:24
관리자님
1418
2016.04.29 13:14
관리자님
1569
2016.04.29 13:11
관리자님
1803
2016.04.21 13:20
관리자님
1522
2016.04.15 15:13
관리자님
1835
2016.04.08 17:46
관리자님
1782
2016.04.08 17:44
관리자님
1796
2016.03.31 16:13
관리자님
1775
2016.03.29 15:51
관리자님
1747
2016.03.18 16:10
관리자님
2404
2016.03.04 15:12
관리자님
3014
2016.03.03 16:58
관리자님
1645
2016.02.17 16:49
관리자님
1949
2016.02.15 17:40
관리자님
1919
2016.01.28 16:46
관리자님
1874
2016.01.19 16:26
관리자님
2105
2016.01.13 13:22
관리자님
1764
2016.01.07 17:32
관리자님
1927
2015.12.30 14:24
관리자님
2080
2015.12.28 14:12
관리자님
1648
2015.12.23 11:01
관리자님
1843
2015.12.16 16:29
관리자님
2397
2015.10.07 1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