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회견문]동남권 신공항 백지화 국회 기자회견문

관리자님 | 2016.06.22 10:47 | 조회 1269

동남권 신공항 백지화 충격적이다!

 

불투명, 불공정, 부실한 3() 용역 수용 불가!

 

더불어민주당 차원에서 진상조사단 구성 추진!

 

- 6.21() 16:00 국회 정론관, 더불어민주당 부산 국회의원 공동기자회견 개최

 

 

이번 동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 용역에서 가덕 신공항 건설이 또 다시 백지화되고 김해공항 확장으로 발표한 것에 대해 우리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2011년 가덕도 신공항 무산된 것에 이어 20년 부산시민들의 노력이 또 다시 물거품이 된 이번 발표는 대단히 유감스럽고 실망스러운 결과이다.

 

안전성과 경제성, 접근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라는 점은 더욱 납득하기 어렵다. 가덕도 신공항은 김해공항의 안전성이 제2의 국제공항으로 확장되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점에서 출발하였다.

 

활주로를 한 본 추가하는 것으로 김해공항의 안전성이 보장될 수 없으며, 김해공항 인근 에코델타시티조성이 예정되어 있어 소음 및 안전 문제가 더욱 악화될 것이다.

 

또한 국토교통부는 지금까지 김해공항 수요예측에 지속적으로 실패해 왔다. 현재도 포화상태인 김해공항의 활주로 추가건설은 신공항 건설 때까지의 미봉책에 불과하다.

 

김해공항이 확장된다 하더라도 소음 등 문제로 24시간 운항이 불가하며, 24시간 운항이 불가한 제2관문은 국제공항으로 부적절하다.

 

공정하고, 객관적인 용역이 수행되었더라면 유일한 대안인 가덕 신공항 건설로 결론 나는 것이 마땅하였다.

 

불공정하고 부실한 용역 결과는 지역 간 갈등을 조장하고, 입지 선정의 수용성을 심각하게 훼손하였는데, 그 모든 책임이 국토교통부와 박근혜정부에 있다.

 

이번 입지 선정 용역은 법적 절차를 명백히 위반한 것으로 불투명하고, 불공정하며, 부실한 ‘3() 용역으로 점철되어 왔다.

 

대한민국의 제2관문을 만드는 대규모 국책사업이 심각하게 농단된 결과에 대해 우리는 수용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불공정 용역에 대한 당내 진상조사단을 구성하여 그 진상을 명명백백히 가려낼 것이다.

 

우리는 애초에 안전하고 24시간 운항이 가능한 가덕 신공항 건설을 위해 노력해 왔으며, 부산시민의 염원을 모아서 가덕 신공항 재추진을 결의한다.

 

2016. 6. 21.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김영춘·박재호·최인호·전재수·김해영

 

 

twitter facebook google+
381개 (1/7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관리자님
1473
2017.05.30 16:52
관리자님
1055
2017.01.18 17:43
관리자님
1390
2016.11.30 14:36
관리자님
1201
2016.11.15 11:29
관리자님
1191
2016.11.09 13:44
관리자님
1386
2016.11.09 13:43
관리자님
1402
2016.09.29 14:00
관리자님
1397
2016.09.29 13:58
관리자님
1444
2016.08.29 16:31
관리자님
1327
2016.06.29 10:28
관리자님
1502
2016.06.13 10:15
관리자님
1403
2016.06.13 10:13
관리자님
1476
2016.05.11 17:24
관리자님
1440
2016.04.29 13:14
관리자님
1586
2016.04.29 13:11
관리자님
1833
2016.04.21 13:20
관리자님
1542
2016.04.15 15:13
관리자님
1858
2016.04.08 17:46
관리자님
1805
2016.04.08 17:44
관리자님
1826
2016.03.31 16:13
관리자님
1799
2016.03.29 15:51
관리자님
1771
2016.03.18 16:10
관리자님
3042
2016.03.03 16:58
관리자님
1662
2016.02.17 16:49
관리자님
1966
2016.02.15 17:40
관리자님
1945
2016.01.28 16:46
관리자님
1894
2016.01.19 16:26
관리자님
2124
2016.01.13 13:22